삼성 '노조 파괴' 사죄
작성자 개곱술 등록일 20-01-15 20:51 조회 0

삼성 "노사 문제로 인해 걱정과 실망 끼쳐 죄송"

삼성이 노사 문제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이사회 의장이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것과 관련해

18일 "많은 분께 걱정과 실망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노사 문제로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실망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과거 회사 내에서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했다.

삼성은 "앞으로는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전날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 역사에서 이사회 의장이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는 징역 1년6개월,

최평석 전 삼성전자서비스 전무는 징역 1년 2개월,

목장균 삼성전자 전무는 징역 1년,

송모 삼성전자 자문위원은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들 모두 법정구속됐다.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박용기 삼성전자 부사장도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노사 문제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실망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과거 회사 내에서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겸허히 받아들입니다.

앞으로는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습니다.

삼성전자(주)·삼성물산(주)

뉴스1 류정민 기자http://news.v.daum.net/v/20191218092055631

그동안 여러 시사 프로그램에서 다루고 이슈화 시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번번이 실패했었죠.

이제야 재판에서 처음으로 결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삼성은 이재용의 파기 환송심,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사기 재판 등이 남은 상황입니다.

세계적인 기업?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면모가 참 훌륭합니다.

삼성 그들에겐 정말 큰 위기이자 거꾸로 기회이기도 합니다.

만약 죄를 뉘우치고 반성하며 이 사태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면 달라질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 짧고 딱딱한 입장문을 보고 있자면.. 헛된 바람이란 생각이 듭니다.